줌인광교행사
대부도 갯벌, ‘람사르 습지’ 등록… 도 내 최초‘람사르 브랜드’ 활용… 지역 특산품 판매나 생태관광 활성화에 도움
김재영 기자  |  funs85073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26  13:47: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kakao
   
▲ 대부도 갯벌 ‘람사르 습지’ 등록

[안산=광교신문] 안산시 대부도 갯벌이 ‘람사르 습지’로 공식 인정됐다.

시는 지난 25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개최되는 ‘제13차 람사르 협약 총회’에서 안산시 ‘대부도 갯벌’이 ‘람사르 습지’로 공식 등록됐다고 밝혔다.

‘람사르 협약’은 습지의 보호와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해 지난 1971년 이란의 람사르에 18개국 대표자들이 모여 체결한 국제습지보호조약으로 1975년 12월 발효됐으며, 우리나라는 1997년 7월 101번째로 가입했다.

이 협약은 희귀하거나 독특한 습지 유형을 포함하는 지역 또는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해 국제적으로 중요한 지역을 선정하고 있으며, 2018년 9월말 기준으로 170개 국가에 총 2천326곳의 습지가 등록되어 있다.

안산시는 올해 1월 대부도 갯벌을 람사르 습지로 등록하기 위해 주민들의 의견수렴을 마치고 해양수산부를 거쳐 람사르 협약 사무국으로 등록을 요청한 바 있다.

‘대부도 갯벌’은 2017년 3월 22일 해양수산부로부터 13번째 국가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됐으며, 경기도에서는 최초로 람사르 습지로 등록됐다.

수도권에 위치한 대부도 갯벌은 수많은 개발 압력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도 자연 상태의 다양한 염생 식물 군락지와 멸종위기 야생동물 Ⅱ급 보호대상 해양생물 등 104종의 대형 저서동물이 서식하고 있어 가치가 매우 높게 평가되는 곳이다.

또한 천연기념물 및 멸종위기 물새 5종을 포함한 국제적으로 중요한 바닷새들의 이동 경로이자 취식지로서 생태계를 유지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습지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약 5만 마리 이하일 것으로 추산되는 알락꼬리마도요 약 3만7천800 마리를 포함해 마도요 5만4천270 마리, 검은머리갈매기 400 마리 등 다양한 새들의 중간 기착지로서 매우 중요한 지역이다.

무엇보다, 우리나라 서해안에 위치한 대부도 갯벌은 해양 동·식물 등 생물다양성이 높고 철새들의 먹이가 되는 대형 저서동물들이 풍부한 지역으로, 국내 평가 기준 5등급 중 최상급으로 평가되는 우수 지역이다.

환경단체에서 활동하고 있는 대부도 주민 A 씨는 “이번 람사르 총회에서 대부도 갯벌이 ‘람사르 습지’로 인정받아 종 다양성을 확보하고 생태관광 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 같아 기쁘다.”며 “주민들의 노력으로 습지를 보호하고 관리하여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제도인 ‘습지도시 인증마을’로 등록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습지도시 인증마을’로 등록되면 국제사회가 인증하는 람사르 브랜드를 6년 동안 사용할 수 있어 지역 농산물이나 특산품 판매, 생태관광 활성화 등에 도움이 된다.

우리나라에는 현재 제주도, 경남 창녕군, 전남 순천시, 강원 인제군 4곳이 등록돼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대부도 갯벌이 국제적으로 우수성을 인정받아 기쁘다”며 “소중한 습지에 대한 선진적인 보전·관리체계를 구축해 지속가능한 도시의 미래와 지역의 가치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20181029_121033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 용인시 기흥구 중부대로 55번길 10-1 영통빌리지 203호 광교신문 광교본사
대표전화 : 031)321-1369  |  팩스 : 0303-0321-1328  |  카톡 : poust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00044 (2006.4.14)  |  발행인·편집인 : 지용진  |  DESK : 시민편집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용진
광교신문 기사 콘텐츠 일체의 편집(Head 및 Section 등)은 시민편집단을 통해 조회수 호응도 등을 수렴한 결과임을 밝힙니다.
Copyright © 2006 광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kgnews.net